재방문 한 곳만 올리는 여름빙수 입니다.

 사실 제가 미식가가 아니라서, 초밥에 대한 입맛이 크게 까다롭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보통 결혼식에 갔을 때, 회전초밥집 등의 초밥을 별로 안 좋아합니다. 맛이 없어요. 초밥 전문집 가서도, 사실 크게 맛있다고 느낀적은 없습니다. 그런데 휘초밥은 제 기준에서 맛있어요. 거의 10번 정도 재방문 한 것 같습니다.

 

 

휘초밥은 저희집 근처에 있는데, 역삼역 1번 출구에서 나와 10분 정도 걸어야 합니다.

 

 

 모듬 초밥가격을 보면 12,000원 입니다. 싸지도 비싸지도 않은 가격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제 기준에선 10피스는 좀 배고프더라구요. 그래서 보통 특초밥을 시키는데, 15,000원이라 매일 먹기에는 좀 비싸다고 느꼈습니다. 그래서 한달에 한번 정도 갑니다. (밥 양을 조금 늘려주시면, 더 자주 갈텐데 ㅠㅠ)

 

뭐 어쨌든 저는 양보다 질을 우선으로 생각하는 사람이다보니, 가격은 사실 큰 문제는 아닙니다. 어쨌든 맛 있으니, 만족!!! 오늘은 광어 초밥에 4피스를 더 추가해 주문했습니다. 대략 2만원 정도 나옵니다.

 

오늘은 서비스로 묵은지 김치로 만든 초밥도 넣어주셨네요 ^^ 

 초밥은 식감이 매우 중요한데, 먹어보면 생선살이 탱탱하고 쫄깃한 느낌이고, 밥 알갱들도 적당히 문친 느낌입니다. 밥의 간도 잘 돼 있고요.

 

 

 포장하면, 기본 야채샐러드와 장국을 주는데, 이건 뭐 다른 곳과 비슷합니다. 

 

 

 가게 인테리어도 잘 돼 있고, 좌석간 간격도 넓어, 매장에서 드시는 것도 괜찮아요. 다음에는 여자친구와 휘코스로 한번 먹어볼까 합니다. 

ps. 주차할 공간이 애매해요. 차를 가져오실 경우, 근처 다른 주차장에 차을 세우고 오시는게 좋습니다.

미니난투 온라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